검색
Contact us | ENGLISH

NEWSLETTER

00707012
2011.12
배경 좌측 이미지
배경 우축 이미지
배경 핸드폰 이미지
배경 펜 이미지
전 세계 박물관에도 한류 바람, 한국 도자 배우러 왔습니다  KF “제13회 해외박물관 큐레이터 워크숍” 개최  총 12개국 37 명 큐레이터 및 미술사학자 방한
전 세계 박물관에도 한류 바람, 한국 도자 배우러 왔습니다  KF “제13회 해외박물관 큐레이터 워크숍” 개최  총 12개국 37 명 큐레이터 및 미술사학자 방한

한국국제교류재단(KF)은 10월 24일(월)부터 11일간의 일정으로 11월 3일까지 해외박물관의 한국담당 큐레이터들을 초청하여 ‘동아시아에서의 한국의 도자’를 주제로 국제 워크숍을 개최하였다. 이번 워크숍에는 모두 12개국에서 총 37명의 큐레이터가 참가하였으며, 영국의 대영박물관, 미국의 LA 카운티박물관, 일본의 오사카 동양박물관, 이탈리아의 동아시아박물관, 멕시코 문화박물관 등 한국실이 설치되어 있거나 다량의 한국유물을 소장하고 있는 해외박물관의 한국담당 큐레이터들이 망라되었다.

해외박물관에서 가장 많은 우리 문화재는 도자기
한국의 도자기는 삼국시대 기와에서부터 고려청자, 백자 당하리까지 해외 많은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으며, 이들은 보관된 유물 중 대다수를 차지한다. 특히 ‘도자'는 인류 최고의 첨단기술 제품으로서 아시아 문명의 우수성을 서구에 널리 알리는데 일조하였고, 특히 한국의 청자, 분청사기, 백자는 세계 도자 역사에서 독특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어 세계인의 관심을 받고 있는 분야이기도 하다. 국제 고미술품 경매시장에서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는 사실은 이를 입증한다 하겠다.
KF는 매년 워크숍 참가자들로부터 행사에 대한 평가 및 개선점을 조사하고 있으며 주제에 대한 설문을 매번 실시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많은 해외박물관 관계자들과 미술사학자들로부터 지속적으로 ‘한국의 도자’에 대한 요청이 이어졌고, KF는 2001년 ‘한국의 도자기’ 이후 10년 만에 ‘동아시아에서의

copyright 2011 한국국제교류재단 ALL Rights Reserved | 137-072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558 외교센터빌딩 10층 | 02-2046-8500 | newsletter@kf.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