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Contact us | ENGLISH

NEWSLETTER

00707012
2012.07
배경 좌측 이미지
배경 우축 이미지
배경 핸드폰 이미지
배경 펜 이미지
ENGLISH

라틴의 열정, 한국을 만나다 중남미 문화축제 현장

한국국제교류재단과 외교통상부가 공동으로 주최한 <2012 중남미문화축제>가 초여름밤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중남미 문화축제는 2006년부터 시행해오고 있는 ‘쌍방향 문화교류사업’의 일환으로 각종 공연과 전시, 작가와의 대화를 통해 라틴문화의 이해도를 높이고, 동시에 지구촌의 다양한 문화를 누구나 편하게 즐기고 체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뜨거운 열정과 생동감이 살아 숨쉬는 라틴음악의 밤

뜨거운 열정과 생동감이 살아 숨쉬는 라틴음악의 밤지난 5월 26일에서 29일까지 4일 동안 청계천 한빛공원에서 시작한 라틴음악의 밤은 브라질을 대표하는 보사노바, 자메이카의 레게, 콜롬비아의 카리브 그리고 멕시코의 마리아치 등 라틴아메리카 국가들의 흥겨운 음악과 춤이 어우러진 열정적인 공연이 펼쳐졌다.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뜨거운 호응으로 화답하며 아낌없는 박수갈채를 보냈는데 특히 이번 공연을 위해 현지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직접 한국 무대를 찾아 수준 높은 라틴음악의 진수를 선보였다.

라틴음악을 듣고 있으면 상당부분 우리의 정서와 맞닿아있음을 느끼게 된다. 폐부를 찌를 듯한 강렬한 사운드와 신명 나는 춤사위, 강함 속에 내재된 부드러움, 뜨거운 열정, 그리고 가슴 깊숙한 곳까지 전달되는 삶의 애환이 고스란히 묻어나있기 때문이다. 자메이카, 페루, 에콰도르,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멕시코, 브라질 라틴아메리카 7개 국가 현지 공연 팀들이 총출동한 이번 공연은 음악은 만국 공통어라는 말처럼 서로의 문화에 공감하고 소통하는 계기를 마련해준 의미있는 행사였다.

삼바, 보사노바, 탱고 그리고 멕시코의 마리아치

4분의 2박자로 이루어진 빠르고 강렬한 리듬이 특징인 삼바공연을 위해 이번에 초청된 팀은 바이바이(Escola De Samba Vai Vai). 브라질 상파울로 최고의 삼바팀으로, 본고장에서 14회나 챔피언 타이틀을 차지할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갖춘 명문 삼바학교의 공연단이다. 드럼의 삼바비트에 맞춰 화려하게 치장한 브라질 무희들이 정열적인 춤사위를 선사해 청계천 한빛광장을 찾은 관람객들을 매료시켰다.

‘새로운 경향, 새로운 감각’이라는 뜻을 담고 있는 보사노바는 삼바에서 모던재즈가 가미되어 발달하게 된 장르이다. 삼바의 리듬을 담고 있지만 강한 비트를 없애고 속도감을 느리게 하여 감성적인 멜로디를 살린 보사보바 공연에서는 브라질 연주가, 발치뇨 아나스타치오(Valtinho Anastacio)가 콩가, 판데이로, 베링바우 등의 독특한 브라질 민속악기들을 선보여 관람객들의 아낌없는 박수갈채를 받았다.

삼바, 보사노바, 탱고 그리고 멕시코의 마리아치

19세기 말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에 사는 하층민들 사이에서 생겨난 민속음악인 탱고는 전 세계인들이 사랑하는 사교춤의 하나. 이번 축제를 위해 한국을 방문한 아르헨티나를 대표하는 탱고커플, 까를로스 파꾼도 리쏘(Carlos Facundo Risso)와 까롤리나 소사(Carolina Sosa), 그리고 가수 헤수스 아리엘 이달고(Jesus Ariel Hidalgo)는 화려하고 매혹적인 무대를 선보이며 탱고의 무한매력에 빠져들게 했다. 본고장인 아르헨티나에서도 쉽게 만나기 어려운 프로 아티스트들의 무대였던 만큼, 격정적이고 리드미컬한 탱고의 진수를 만끽하기에 충분했다.

멕시코 사람들의 삶에서 빠질 수 없는 것 중의 하나가 음악이고, 그 가운데 마리아치 연주는 생일, 성년식, 세레나데, 프러포즈 등 멕시코 사람들의 인생에서 가장 의미있는 순간에 바치는 노래이다. 챙 넓은 모자를 쓰고 은색 단추들이 달리 차로를 입은 마리아치들은 트럼펫, 기타, 비우엘라, 바이올린, 하프 등 다양한 악기를 가지고 연주하며 노래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내한한 마리아치 갈로스 드 멕시코(Mariachi Gallos De Mexico)는 1999년에 결성되어 지금까지 10개의 앨범을 내기도 한 중견 악단으로 이들이 연주하는 멕시코 전통음악 속에는 힘든 시절을 극복하게 해 준 음악의 힘과 함께 낙천적이고 유머러스한 기질을 잃지 않는 멕시코 사람들 특유의 매력이 듬뿍 담겨져 있었다.

카리브와 안데스의 민속음악

카리브와 안데스의 민속음악세계 1%도 되지 않는 인구에, 정치적인 힘도 경제적인 영향력도 미약한 카리브에서 어떻게 전 세계인이 열광하는 음악이 탄생할 수 있었을까? 카리브해는 원주민 토착문화, 스페인 식민통치, 아프리카 흑인 노예 유입 등으로 풍성한 다문화성, 다민족성을 자랑한다. 덕분에 다양한 색깔을 가진 카리브해 지역의 음악은 독특하고 고유한 리듬으로 오늘날 중남미 라틴 팝의 대표주자 역할을 담당하며 위상을 떨치고 있다. 느긋한 리듬 속에 저항정신이 담긴 레게, 노동요로부터 시작된 칼립소, 민중음악으로 발전한 메렝게와 바차타, 경쾌하고 화려한 리듬의 맘보, 살사 등 한 가지로 규정할 수 없지만 공통된 공감대가 저변을 형성하고 있는 것이 바로 카리브해 음악의 진수라 할 것이다. 이번 공연에서 콜롬비아 출신의 그룹 크리올(Creole)은 두 대의 어쿠스틱 기타와 마라카스, 만돌린 등을 연주하며 카리브 지역의 생생한 전통음악을 들려주었고, 자메이카의 씨-샤프(C-Sharp)는 생기 가득한 리듬과 젊은 사운드로 레게의 진수를 관람객들에게 선사했다.

잠들어 있던 감성을 새롭게 일깨워줘서 ‘영혼을 빗질하는 소리’라 불리는 안데스 음악의 중심에는 팬파이프가 있고, 스페인의 영향으로 어쿠스틱 기타가 중요한 자리를 차지한다. 화려하게 문화를 꽃피웠던 잉카제국이 스페인의 식민지로 전락하면서 핍박과 설움, 고통을 받아온 안데스 민족들은 음악을 통해 위안을 얻고 위로를 받았다. 특히 애수와 삶의 애환이 묻어나 있다는 점이 우리 민족의 정서와 일치하는 부분이 많아 안데스 음악은 국내에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축제에서 기타, 차랑고, 께나, 삼뽀나, 등 국내에는 다소 생소한 민속 악기를 들고 나온 페루 출신의 잉카엠파이어(Inca Empire), 현악기와 피리를 비롯한 에콰도르 밤부 지역의 전통 타악기를 준비한 밤부 앙상블(Bambu Ensamble)은 신비롭고 애절한 느낌을 자아내는 안데스 지역의 전통음악을 선보이며 서민들의 삶과 그들의 가치에 대한 메시지를 관객에게 전달해주었다.

라틴아메리카의 시선展

한국과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 나라들의 수교 50주년을 기념하여 열린 <라틴아메리카의 시선-사진과 정체성: 라틴아메리카인들의 시각>전시는 멀리 떨어진 지구 반대편 나라들의 독창성과 문화적 다양성을 감상할 수 있었던 귀한 시간이었다. 이번 전시는 브라질, 칠레, 베네수엘라, 페루 등 중남미국가를 대표하는 현대사진작가 15명이 자신들만의 시각으로 라틴아메리카의 문화적 특성을 드러내는 사진을 출품하였다.

라틴아메리카의 시선展 1

총 세 파트로 나뉘어 구성되었는데 첫 번째 파트 ‘현실’에서는 라틴아메리카 현실의 기록적 모습이나, 사회 무리 속에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다큐멘터리적인 기법으로 렌즈에 담아냈고, 두 번째 파트 ‘현실 낯설게 하기’에서는 현실에서 가능하지 않은 비현실의 세계를 통해 작가 자신이 무엇을 이야기하고 전달하고 싶은 것인가를 연출 구성하여 보여주었다. 마지막 ‘또 다른 시선의 현실’ 파트에서는 현실과 비현실의 허상을 오버랩한 작품을 선보이며 우리의 시선을 착각에 이르게 하고 궁금증을 유발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번 전시 구성은 라틴아메리카 북쪽에 있는 국가부터 남쪽에 있는 국가로 이어져 내려가도록 했는데, 이 흐름을 통해 라틴아메리카의 국가별 성향은 잘 드러났다.

라틴아메리카의 시선展 2


작가와의 대화

뜨거운 열정과 생동감이 살아 숨쉬는 라틴음악의 밤<라틴 아메리카의 시선>의 작품들은 중남미 특유의 강렬하고 화려한 색감에 과감한 표현기법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종교적인 색채에서부터 사람, 동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소재를 다루며 작가들은 세상을 바라보는 독특하고 독창적인 저마다의 시선을 렌즈 속에 날카롭게 담아내고 있다. 그러면서도 삶의 애환과 정서가 우리의 것과 비슷해서인지 관람객들은 사진 속에서 ‘낯설지만, 묘하게 친숙한 느낌’을 받게 된다. 작가와의 대화 시간을 통해 만난 베네수엘라의 넬슨 가리도(NelsonGarrido) 작가는 라틴아메리카문화를 한 마디로 정의 내리면 다문화, 다민족으로 인해 형성된 ‘다양성’이라 말한다. 또한 최근 예술가들 사이에는 새로운 물결이 일고 있는데, 외부에서 바라보는 시선이 아닌 그들 스스로가 자신들의 내면을 들여다보려는 시도들이 바로 그것. 지금까지 라틴아메리카의 문화예술을 규정짓는 기준이 자국민들이 아닌 외부의 시선에서 이루어졌고, 예술가 스스로도 ‘우리가 어떻게 보이는지’에만 부합하려고 해왔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하며, 넬슨 가리도 작가는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를 넘나들며 왜곡된 시선들을 과감하게 표현하고 있는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 스스로가 우리 안을 들여다보자’는 최근 라틴아메리카 문화예술의 새로운 경향을 이해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밖에 한국국제교류재단 문화센터 세미나실에서는 ‘라틴사진에 비춰진 기호학적 이미지’, ‘라틴미술, 음악, 공연 읽기’와 같은 특별강연과 어린이 및 청소년을 위한 라틴교육프로그램 그리고 문화소외 계층 및 장애우를 위한 교육프로그램이 열려 우리 국민들에게 다양한 외국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세계문화사랑방’으로서의 역할을 공고히 했다.

이용규 자유기고가

copyright 2011 한국국제교류재단 ALL Rights Reserved | 137-072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558 외교센터빌딩 10층 | 02-2046-8500 | newsletter@kf.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