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Contact us | ENGLISH

NEWSLETTER

00707012
2012.08
배경 좌측 이미지
배경 우축 이미지
배경 핸드폰 이미지
배경 펜 이미지
21세기 중국 공공외교의 역할과 기대/공공외교 번역총서 제5권 출판기념 ‘제44차 KF 포럼’
21세기 중국 공공외교의 역할과 기대/공공외교 번역총서 제5권 출판기념 ‘제44차 KF 포럼’

한국국제교류재단의 초청으로 방한한 중국 공공외교 전문가 자오치정은 7월 5일에 개최된 제 44차 KF포럼에서, 자신의 저서 <중국은 어떻게 세계와 소통하는가-글로벌 시대 중국의 공공외교>의 한국어 번역본 출간을 기념하며 중국 공공외교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피력하였다. 국제사회에서의 지위 상승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아온 중국이 그 동안 심혈을 기울여온 공공외교에 대해 자오치정이 이야기하는 중국의 입장은이해하려 노력해보는 것도 의미 있다 하겠다.

올림픽과 엑스포는 중국 공공외교의 성과
자오치정은 최근 30년간 중국이 공공외교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었다고 평가하면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0년 상하이 엑스포 등이 좋은 예임을 밝혔다. 그는 최근 중국 정부가 중국의 문화와 언어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세계 곳곳에 공자학원을 설립한 것도 중요한 성과로 평가하였다. 이와 더불어 중국 정부가 공공외교 판공실, 공공외교 부처를 설립하는 한편, 민간 부분에서는 2001년 이래 상해, 천진, 광저우 등에 공공외교협회를 창립하였음을언급했다.

그러나 자오치정은 중국의 개혁ㆍ개방 이전 국제 사회, 특히 서구가 가지고 있는 중국의 사회제도, 사회발전, 전통문화에 대한 시각에 상당한 오해가 있었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특히 냉전이라는 틀 속에서 서방의 언론, 정치 엘리트의 실제 중국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는 것이다. 그는 그 ‘오해’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중국의 개혁ㆍ개방 이전 모택동의 통치 시기 (1949-1976) 중국의 국제 사회에서의 고립주의 정책에 대한 서구인들의 시각과 무관하지 않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서구의 중국에 대한 시각은 냉전이라는 공산주의와 자유 민주주의의 이데올로기적 대결 구도에서 형성되었다는 것은...

copyright 2011 한국국제교류재단 ALL Rights Reserved | 137-072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558 외교센터빌딩 10층 | 02-2046-8500 | newsletter@kf.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