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Contact us | ENGLISH

NEWSLETTER

00707012
2012.09
배경 좌측 이미지
배경 우축 이미지
배경 핸드폰 이미지
배경 펜 이미지
분단이 오히려 외교자산 … 평화를 팔아라
분단이 오히려 외교자산 … 평화를 팔아라

대중이 좋아하는 사람을 모두 외교관으로 활용하라, 중국과 일본 사이의 이점을 활용하라, 파괴력 있는 문화로 평화 메시지를 전파하라…. 공공외교 분야 석학 얀 멜리슨(네덜란드) 안트베르펜대 교수와 니컬러스 컬(미국) USC 아넨버그스쿨 교수가 19일 중앙일보와의 좌담회를 하면서 한국이 소프트파워 강대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제시한 처방전이다.

이들은 한국국제교류재단(KF)과외교통상부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중앙일보가 후원한한국공공외교포럼(KPDF) 국제심포지움에 참석차 방한했다. 지난달 19일 롯데호텔서 열린 이 포럼은“21세기 공공외교의 새로운 지평: 글로벌 트렌드와 국가전략”을 주제로 국내외 공공외교분야석학과 전문가가 한 자리에 모여 공공외교의 세계적 추세와 동아시아 특히 한국의 공공외교 방향에 대해열띤 토론을 벌였다.

포럼은 4개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글로벌트렌드와중견국 공공외교의 시사점(1세션)▶동아시아 국가의 공공외교 전략(2세션) ▶지식, 문화, 민간외교(3세션)▶한국 공공외교 심화를 위한 법적•제도적 제언(4세션) 등이다. 특히 마지막 세션에선 한미일 동아시아 3국의 공공외교 전략을 살펴보고 한국의전략을 모색했다.

다음은 김우상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의 사회로 진행된 좌담 내용.
▶사회=한국이 최근 세계 일곱 번째로 2050클럽(1인당 국민소득 2만 달러와 인구 5000만 명을 동시에 충족한 나라)에 가입했다. 한국이 나아갈 공공외교 방향은.

▶멜리슨=전통적 중견국은 캐나다•노르웨이였다. 이젠 비유럽 중견국이 중요해지고 있다. 평범한 한국...

copyright 2011 한국국제교류재단 ALL Rights Reserved | 137-072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558 외교센터빌딩 10층 | 02-2046-8500 | newsletter@kf.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