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Contact us | ENGLISH
NEWSLETTER > KF Interviews & Essays > 호주의 얼굴: 사진과 어린이 책 일러스트 작가 앤 제임스 인터뷰
호주의 얼굴: 사진과 어린이 책 일러스트 작가 앤 제임스 인터뷰

호주의 얼굴: 사진과 어린이 책 일러스트 작가 앤 제임스 인터뷰

유머러스한가 하면 세밀하다. 알록달록 생동감이 넘치는가 하면 파스텔 톤의 그윽한 분위기가 풍긴다. KF문화센터 갤러리에서 3월 7일까지 열리는 《호주의 얼굴》 전시회장을 둘러보며 든 생각이다. 개막식 직전, 전시회의 공동주최자이자 출품 작가이기도 한 앤 제임스를 만났다. 올해 예순하나인 그는 20년 넘게 동심의 세계에서 살아온 덕분인지 눈이 반짝반짝 빛나는 것이 동화 속의 지혜롭고 착한 할머니 같은 인상이었다.

전시회 성격에 대해 물었더니 자부심에 찬 답이 흘러나왔다.세계적 아동도서전인 볼로냐아동도서전에 지난해 출품한 전시를 옮겨온 것이다. 호주 아동문학계관작가 앨리슨 레스터의 삽화를 비롯해 호주 대표 일러스트레이터들의 최근 작품들을 볼 수 있다.

일러스트레이터로 알려진 그가 이번 전시회에 관여하게 된 배경이 무엇인지 궁금했다.10년간 미술 교사로 활동하다 1988년 앤 해이든과 함께 멜버른에서 어린이 책 전문서점이자 갤러리인 북스일러스트레이티드를 열었다. 북스일러스트레이티드가 이번 전시회의 공동주최처가 되어 작품 선정에 참여하게 됐다.

“그림을 통해 이야기와 아이들을 연결해주는 작업이 흥미롭고, 아이들을 좋아해서” 본격적인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한 지 25년, 그는 70여 권의 책을 출간했다고 한다. 자신의 대표작으로 『아기낙타 험프티』, 『캄캄한 밤에 아기들은 무엇을 할까?』, 『나는 더러운 공룡』을 꼽았는데 그의 작품세계에 반한 영국 작가가 직접 요청해 작업한 적도

있다고 했다. 보통은 출판사 편집자의 요청을 받아 작업을 하는데 한국 출판사의 의뢰도 있다고 귀띔했다.

글 작가를 거의 만나지 않는다는 그에게 일러스트의 아이디어를 어떻게 얻는지 물었다.
꼬집어 말하긴 힘들지만 좋은 일러스트는 스토리를 잘 전달하는 것이라 믿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이야기 내용 자체에 충실하려고 한다. 그리고 다른 작가의 전시회도 열심히 보러 다닌다.

한국 일러스트레이터들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할까.
많이 보지는 못했지만 한국 일러스트의 수준은 아주 높다. 볼로냐아동도서전에서도 여럿 수상한 것으로 안다. 기억나는 작가로는 미국에서 활약하는 이수지가 떠오른다.

일러스트레이터로 오래 활동하다 보면 스스로 글을 쓰고 싶은 욕심이 들지 않나 싶어 슬쩍 떠봤더니 손사래를 친다.
관심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아티스트와 작가의 길은 서로 다르다. 게다가 호주 각지에서 순회전시회를 하면서 갤러리 운영에도 관여해야 해서 너무 바쁘다. 솔직히 5년 전에 소설을 써보려고 시도한 적이 있었는데 몇 달 쓰다가 내버려둔 상태다.

지난해만 세 차례나 호주 각지를 돌며 순회전시회를 가졌다니 작품 활동하랴 전시회 준비하랴 ‘딴생각’ 할 틈이 없어 보이긴 했다. 게다가 그는 전문가 양성을 위한 워크숍 활동에도 열심이어서 중국, 한국 등도 여러 차례 방문했다고 한다. 한국 방문도 이번이 여덟번째로 작년에는 파주 출판단지에서 개최된 ‘북소리 페스티벌’에 참여해 워크숍을 열었다. 이번에도 어린이와 일러스트레이터 지망생을 위한 두 차례의 워크숍을 가질 예정인데, 참가 희망자가 많다는 한국국제교류재단 실무자의 귀띔에 기대에 찬 표정이었다. “책 일러스트는 기본적으로 미술의 한 분야인 동시에, 이야기의 감동을 키워주고 이해를 돕는 이미지를 만드는 일이어서 늘 도전하는 느낌”이라는 앤 제임스. 번뜩이는 재치와 미소를 자아내는 아름다운 터치로 유명한 그의 작품세계의 비밀을 엿본 느낌이었다.

- 김성희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겸임교수)

영어페이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