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Contact us | ENGLISH
NEWSLETTER > KF Interviews & Essays > 인도네시아 국민여배우 레발리나 테맛 인터뷰
인도네시아 국민여배우 레발리나 테맛 인터뷰

인도네시아 국민여배우 레발리나 테맛 인터뷰

“인도네시아에도 한류 열풍이 대단해요.”

인형 같이 조그마한 얼굴에 뚜렷한 이목구비. 인도네시아 여배우 레발리나 테맛(27)의 첫인상이었다. 그는 텔레비전과 영화에서 맹활약하는 톱 클래스 배우이자, 뮤직비디오 출연이나 광고 모델로도 각광받는 이른바 ‘인니의 스타’다. 외교통상부가 최초로 임명한 ‘한국공공외교친선대사’인 테맛은 이번 한국국제교류재단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2001년, 16살에 텔레비전 드라마를 통해 데뷔했다. 어린 나이에 연예계에 입문한 계기는 무엇인가? 어머니와 언니가 어렸을 때부터 미인대회 참가를 권했다. 내성적인 성격 탓에 연예계는 맞지 않는다고 생각해 망설이던 차 언니가 <가디스>라는 잡지에 내 사진을 보냈고, 덕분에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10여 편의 드라마에 출연한 후 2006년 스크린에 입성한 테맛. 영화 데뷔가 늦은 이유를 물었더니 “스토리가 부실한 영화에는 출연할 마음이 내키지 않았다.”라는 야무진 답변이 돌아왔다. 자카르타 런던스쿨에서 언론학을 전공한 재원인 테맛은 주관이 뚜렷한 배우다. 신중한 자세 때문에 현재까지 출연한 영화가 9편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2009년 반둥영화제와 2010년 인도네시아 영화제에서 최우수 여배우상을 수상해 연기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그에게 상을 안겨준 작품은 여권 신장운동에 헌신한 여성을 그린 <터번을 쓴 여인>이었다며 자부심을 내비쳤다.

출연한 드라마를 계기로 한국 명예대사가 되었다는데?
지난해 한-인니 합작 드라마 <사랑해, I love you>에 출연했다. 평소 한국에 관심이 많아서 출연제의 를 받고 흔쾌히 승낙했다. 작년 3월에는 평창에서, 5월에는 발리에서 촬영하는 강행군 끝에 7월 인도 시아르 방송에서 드라마가 방영됐다. 인도네시아에도 한류열풍이 대단해 드라마도 힘입어 높은 인기를 얻었다.

한-인도네시아 수교 40주년을 맞아 한국국제교류재단이 5월 21일부터 개최하는 “아세안 Korea Festival”에도 참여할 예정이라는 레발리나 테맛. 인도네시아의 ‘한국 알리미’인 그는 한국문화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사실 합작 드라마 출연 전에는 한국에 대해 잘 몰랐다. 지금은 특히 한국 드라마에 관심이 많아 <겨울연가>도 좋아하고, <꽃보다 남자>의 남주인공 이민호의 팬이기도 하다.

한국에서 출연제의가 온다면?
기회가 주어지면 최선을 다해 역할을 살리고 싶다. 한국어를 배울 계획도 있다.

- 김성희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겸임교수)

영어페이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