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
  • NEWSLETTERS
  • KF Feature
  • 도시재생: 젊음의 열기로 되살아난 소외된 동네들

성수동(왼쪽) / 문래동(오른쪽 위), 경리단길(오른쪽 아래)

도시재생: 젊음의 열기로 되살아난 소외된 동네들

세계 곳곳의 쇠락하고 소외되었던 동네들이, 이제 젊은 예술가들의 성원에 힘입어 문화와 미식과 쇼핑을 선도하는 공간으로 변모 중입니다. 서울도 예외는 아닙니다. 젊고 창의적인 아티스트와 디자이너, 기업가들이 낡은 공업지대와 주택가에 새 생명을 불어넣은 것입니다. 새롭게 활기를 얻은 서울의 핫플레이스들을 돌아볼까요?


상수동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상수동 일대는 조용한 주택지역이었습니다. 그러나 인근 홍대 번화가의 임대료가 끝없이 치솟자, 그곳에 거주하던 미술가와 뮤지션을 비롯한 예술가들이 상수동으로 자리를 옮기기 시작했고, 곧 상수동은 서울에서 가장 핫한 동네로 탈바꿈했습니다. 골목마다 트렌디한 카페와 독특한 식당, 스타일리시한 바와 라운지가 즐비하며, 여러 카페와 바에서 라이브 공연이나 영화 시사회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개최됩니다.


연남동

상수동과 마찬가지로 연남동도 홍대에서 멀지 않은 조용한 서민 주택가였습니다. 화교들이 모여 살아 중국인 학교도 있습니다. 그러다 언제부턴가 젊은 셰프와 가게 주인들이 연남동 골목의 낮은 임대료와 빈티지한 매력에 주목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들이 연남동으로 몰려들어 독특한 식당과 독립서점, 옷가게, 게스트하우스를 열자, 나른하던 연남동은 서울 최고의 인스타그램 핫플레이스로 환골탈태했습니다. 언제나 성황리에 치러지는 벼룩시장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또한 화교 공동체가 여전히 이곳을 지키고 있는 덕분에, 서울에서 손에 꼽히는 정통 중국 요리를 맛볼 수 있습니다.


경리단길

남산 남서쪽 자락의 경리단길은 다양한 문화가 숨쉬는 이태원 지역의 한 부분으로, 최근 몇 년 사이 소위 말해 ‘뜬’ 동네입니다. 앞서 소개한 다른 곳들처럼 경리단길도 원래 조용한 주택가였지만, 낮은 임대료와 더불어 세계 각국에서 모여든 수많은 외국인들이 이루어낸 특유의 분위기가 이곳을 매력적인 공간으로 만들었습니다. 한국인은 물론 외국인들도 이곳에 가게를 차릴 정도입니다. 이제 경리단길은 트렌드 그 자체입니다. 대기줄이 끝도 없이 이어지는 식당, 바, 카페는 경리단길의 상징과도 같습니다. 미국 크래프트 맥주의 열풍도 어마어마합니다. 발을 내딛는 곳마다 크래프트 IPA와 피자를 내놓는 펍을 만날 수 있습니다.


성수동

“서울의 브루클린”이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성수동은 건국대 근처에 있는 힙스터들의 작은 천국입니다. 창고나 소규모 공장들이 가득한 오래된 공업지구였던 성수동은 젊은 아티스트, 패션 디자이너, 사회적 기업들이 유입되며 활기를 되찾았습니다. 공장들 사이로 디자인 스튜디오, 아티스트 집단, 트렌디한 갤러리, 장인정신이 깃든 레스토랑, 그리고 (당연히) 카페가 빼곡합니다. 성수동은 오랫동안 구두산업의 메카였으며, 베테랑 구두 장인들에 젊은 구두디자이너들까지 가세한 요즘도 핸드메이드 구두 쇼핑에 안성맞춤입니다.


문래동

공업지대인 영등포에 위치한 문래동은 소규모 철공소 수백 곳이 자리하고 있는 동네입니다. 2000년 이후 아티스트와 디자이너들이 이곳으로 모여들어 오래된 공장들을 공방이나 갤러리, 카페 등으로 재탄생시켰습니다. 다채로운 벽화는 금속성 잿빛으로 물든 동네에 색채를 더했습니다. 최근 문래동의 한 오래된 제분공장에서 서울패션위크의 트레이드쇼가 열리기도 했습니다. 서울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문래예술공장은 공동 작업실, 전시공간, 지역 아티스트 지원센터의 역할을 동시에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