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018
KFVN News > 10년 동안의 소중한 추억, 앞으로도 계속 이어나가고 싶어요
10년 동안의 소중한 추억,
앞으로도 계속 이어나가고 싶어요

한국문화교실 팀장님의 소개로 국제교류자원봉사망을 알게 되어, 2008년 5월에 소양교육을 받고 활동을 시작한지 벌써 10년이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모든 것이 낯설고 어색했는데, 그런 시간들이 어떻게 지났는지 이제는 처음 참여하는 분들을 이끌며 봉사하는 제 모습에 놀라곤 합니다. 그때나 지금이나 달라지지 않은 건, 한국문화교실을 통해 우리 팀과 봉사망 전체, 나아가 한국에 대해 좋은 인상을 심어주고자 노력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행사를 준비하며 힘들고 피곤할 때도 있지만, 가슴 한 편에 남는 뿌듯한 마음은 조금도 변함이 없습니다.
  처음 봉사활동을 시작했을 때나 10년이 지난 지금이나, 오히려 제가 더 큰 도움을 받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 때가 많습니다. 특히 자원봉사망을 알게 해준 팀장님과 사랑하는 팀원들이 있었기에 지금까지 활동을 계속 이어올 수 있었습니다. 매번 행사를 진행할 때마다 큰 사고 없이 즐겁게 잘 마칠 수 있기를 함께 기도하는데, 앞으로도 계속 팀원들과 소중한 추억들을 더 많이 만들고 싶습니다. 그리고 불편한 것 없이 행복하게 자원봉사를 할 수 있도록 항상 여러 방면으로 지원해주시는 한국국제교류재단에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


정소민

63565 제주도 서귀포시 신중로 55 | 064-804-1000 | newsletter@kf.or.kr
©Copyright 한국국제교류재단. All Rights Reserved

* KF뉴스레터 웹진은 익스플로러 11 / 크롬 V.68 환경에서 최적화된 화면을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