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019
KF Activities > KF 글로벌 챌린저 인턴십 레터
KF 글로벌 챌린저 인턴십 레터

올해 8월부터 내년 1월말까지 미국 워싱턴의 국제전략문제연구소(Center for Strategic & International Studies, CSIS)에서 주니어 연구자로 근무하게 된 정지혜입니다. CSIS의 모든 시설과 환경은 근무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모든 사무실 책상에 투명 큐비클이 있어 팀내 소통은 물론 IT 파트 등 다른 부서와의 커뮤니케이션 역시 효율적이고 즉각적입니다.
   제가 초기에 맡은 주 업무는 한국 정치 현황에 대해 상세한 리서치를 진행하고, 북한 미사일 관련 뉴스를 찾고 번역하는 것이었습니다. 둘 다 일시적으로 담당한 것이었지만, CSIS에서 처음 맡은 업무였기 때문에 매우 보람 있었습니다. 이후 코리아체어의 마리 듀몬드 부책임자님께서 장기 프로젝트를 꼭 같이해보자고 제안해주셔서 인턴십이 종료되는 2020년 1월까지 북한 에너지 관련 업무를 수행하게 됐습니다.
   개인 연구로는 ‘1970년대 북한과 제3세계 국가들과의 외교’를 구상하고 있었으나, CSIS 근무 후 다양한 현안을 접하면서 영감을 받아 현대와 과거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달리 접근하려 합니다. 북한 관련 데이터를 확보하는 일이 난제로 남아 있지만, 빅터 차 교수님으로부터 상세한 조언을 듣고 주제에 대한 확신과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8월말에는 코리아체어에서 주관하는 ‘한·미·일 3국 안보 협력의 중요성’ 공개강연 준비를 도왔고, 9월에는 CSIS는 물론 브루킹스 연구소, 윌슨센터 등 워싱턴 내 다른 싱크탱크 들의 세미나에 참석했습니다. 9월말 CSIS 코리아체어에서 개최한 ‘중앙일보-CSIS 포럼 2019’에 참여한 것도 뜻 깊은 일이었습니다. 그동안 일시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다양한 세미나에 참석하면서 안건을 탐색하는 시간이었다면, 앞으로는 좀 더 차분하게 연구에 집중해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는 시간으로 만들어보고 싶습니다. 그리고 워싱턴에서 한국학이 어떻게 연구, 활용되고 있는지 추가적으로 조사해보고 싶은 계획도 있습니다.

KF 싱크탱크 인턴십 미국 워싱턴 CSIS 정지혜
63565 제주도 서귀포시 신중로 55 | 064-804-1000 | newsletter@kf.or.kr
©Copyright 한국국제교류재단. All Rights Reserved

* KF뉴스레터 웹진은 익스플로러 11 / 크롬 V.68 환경에서 최적화된 화면을 제공합니다.